휴가, 통영

제냐를 데리고 통영에 다녀왔다.

물이 없는 원주를 떠나 노을을, 일출을 보고 싶었다.

많은 섬들이 지평선 넘어 보여 더 많은 상상력을 자극하는 이곳은

말 그대로 낭만이어라.

제임스는 영상 촬영에 집중했고 나는 그저 따라다니며 구경.

항상 최고의 사진은 제임스가.

제냐도 행복해했다!

+ 글도 잘쓰는 제임스가 쓴 우리의 통영 이야기는 이곳에서

+ 제임스의 로맨틱한 통영 촬영본